Broken Vessels
Broken Vessels

깨어진 그릇들, vessels, variable installation, 2007~2014

press to zoom
Departure of Pilgrim
Departure of Pilgrim

순례의 시작, Vessels, photo, feather, variable installation on the table (70X40X170cm), 2014

press to zoom
Broken Vessel - Broken beauty
Broken Vessel - Broken beauty

vessels, wax, variable installation on the table, 2007~2014

press to zoom
Broken Vessels
Broken Vessels

깨어진 그릇들, vessels, variable installation, 2007~2014

press to zoom
1/17

 Broken Vessels (2006~2011)

우리는 더 얼마나 깨어지고 가난해져야 비로소 아름다워지는 것입니까...

 How much more break and poverty do we have to bear before we become truly beautiful?

​그릇은 물이나 음식을 담는 기능성을 가진 물건입니다. 아무리 예쁘고 비싼 그릇일지라도 깨지면 기능성을 상실하게 되면서 버려지게 됩니다. 그러나 저는 그런 깨어진 그릇들을 수집하여 다시 붙여나가면서 뜻밖의 스토리를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접착제로 봉합한 자국들 속에서 매력적인 드로잉의 선들을 발견하게 되고 일부 조각이 소실된 모습에서 오히려 새로운 조형미가 발생된다는 것을 깨닫게 된 것입니다.  

제가 이 작업을 통해 발견한 뜻밖의 스토리는 깨지고 다시 붙여진 그릇들이 이전의 모습으로 돌아갈 수는 없지만 오히려 더 유일한 존재감을 갖게 되거나 더 아름다워질 수 있다는 스토리입니다.

우리의 삶은 깨어짐과 손상들로 가득할 수 있습니다. 그릇이나 몸의 깨어짐보다 더 아프고 심각한 것은 마음이나 관계가 깨어지는 경험일 것입니다.

그러나 그것들은 부정적인 것이 아니라 치유와 회복을 거치는 동안 오히려 이전보다 더 아름다워질 수 있습니다.

A vessel is an object that has the function of holding water or food. Even the most beautiful and expensive one, when broken, are thrown out because it loses its functionality. But as I collected those broken vessels and pasted them back in, I found an unexpected story. I found attractive lines of drawing amid adhesive suture marks and rather noticed a new beauty in the form of some missing pieces. What I discovered was that broken and re-attached vessels can not return to their former selves, but they can actually become more unique and more beautiful.

Our lives can be full of brokenness and damage. Even worse than vessels or a broken body, it would be a broken heart or relationship.

But they are not negative. They can be more beautiful than ever through healing and resto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