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g-ah Ellen Shim is a Korean artist who works with drawing, object installation and performance. She finished undergraduate at Parsons School and master's degree at Pratt Institute in New York and published her doctoral thesis at Hongik University in Korea entitled  ‘Broken Beauty’.  Her installation is based on poetic objects and storytelling and also accompanied by performances in some situations.  Her drawing shows unique features such as burning with an electric iron and using delicate embroidery techniques. 

The keyword for her work is ‘Broken Beauty’- the beauty of healing and restoration from broken and damaged things, which is specified as a ‘Stigmata’, ‘Burning Sacrifice’ inspired by Christian aesthetics and ‘Unveiled Face’, ‘Face to Face’ influenced by Emmanuel Levinas’s philo-sophy. 

Her early works demonstrated the development of storytelling using drawings and poetic objects, and then gradually evolved into the installation of stage-like rooms. She began working on 'Stigmata' series done by burning fabric with an electric iron from 2008.  

'Stigmata' was shown consistently in the worship spaces in Seattle and old churches in Wales, U.K. 

She was invited to Busan Biennale in 2012 and showed Room of Memory: Homage to Poet Yun Dong-ju in an abandoned space at Busan Jin Station. This work shows her theme is expanding from religious and literary storytelling to the painful history of Korea. 

Her latest works are dealing with ‘comfort women’ (Japanese military sexual slavery) problem, that express the beautiful presence of  'comfort women'  grandmothers who gone  through severe pain and now exist as human right activist.

She is currently working as a member of   ‘Art Ze-An’, a group that asks questions about the fundamental problems embedded in society and proposes healing and restoration in the language of the arts, and also a group of christian artists called  ‘Art Mission’.

 

I am a storyteller who tells the heartbreaking yet beautiful stories. 

Brokenness and wounds which fills our lives are not just negative; they make our lives more beautiful through healing and restoration. I want to be remembered as an artist who cries for the weak.”            - Ellen Shim

심정아는 드로잉, 오브제 설치, 퍼포먼스로 작업하는 한국의 예술가이다. 뉴욕의 Parsons School에서 학부를, Pratt Institute에서 석사를 마쳤고, 한국의 홍익대학교에서 Broken beauty 라는 제목으로 박사논문을 발표하였다. 그녀의 설치작업은 시적 오브제와 스토리텔링을 기반으로 하며, 퍼포먼스를 동반하기도 한다. 그녀의 드로잉은 인두로 태우기와 섬세한 자수기법을 사용하는 독특함을 보여준다.

그녀의 작품세계를 설명하는 키워드는, Broken beauty(깨지고 손상된 것들에서 발산되는 치유와 회복의 미)이다. 그리고 그것은 기독교의 교리과 미학에서 영감을 얻은 Stigmata(거룩한 상흔), Burning Sacrifice(번제), 엠마누엘 레비나스(Emmanuel Levinas)의 철학에서 영향을 받은 헐벗은 얼굴(Unveiled face)과 대면(Face to Face) 으로 구체화된다. 

그녀의 초기작업은 드로잉과 시적 오브제(poetic object)를 사용하는 스토리텔링의 전개를 보여주었다. 그리고 그것은 차츰 연극무대 같은 방(stage-like room)의 설치로 발전하게 된다. 그리고 2008년부터 인두로 천을 태워 그리는 드로잉 기법을 연구하면서 Stigmata 연작이 시작된다. 이 연작은 웨일즈의 오래된 교회들과 시애틀의 예배 공간에 설치되었다. 그녀는 2012년에 부산비엔날레 특별전에 초대되어 버려진 부산진역의 장표창고에 Room of Memory-Homage to Poet 윤동주 를 설치하였다. 이 작품은 그녀의 작품세계가 종교와 문학에 토대를 둔 스토리텔링에서 한국의 아픈 역사와 디아스포라에 대한 관심으로 확장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그녀의 최근작들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다룬다. 이 작품들은 극심한 고통을 통과한 후 현재 인권운동가로 활동하고 계시는 위안부 할머니들의 아름다운 존재감에 대해 표현한다. 그녀는 현재 사회의 근원적 문제들에 대해 질문을 던지고 예술의 언어를 사용하여 치유와 회복의 길을 제시하는 그룹인 “아트제안”과 기독교 전문예술인 그룹인 "아트미션"의 일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저는 아프지만 아름다운 이야기를 들려주는 예술가입니다. 우리의 삶은 상처와 손상들로 가득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부정적인 것이 아니라 치유와 회복을 통해 더 아름다워질 수 있습니다.

저는 울고 싶어도 제대로 울지 못하는 사람들을 위해 대신 울어주는 예술가로 기억되고 싶습니다."                - 심정아

2010 - present
2010 - present